‘링링’ 피해 농가 주민 도운 대한 건아들
‘링링’ 피해 농가 주민 도운 대한 건아들
  • 최연식 기자
  • 승인 2019.09.09 18:59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제1보병사단, 복구 지원

 

서부전선을 책임지고 있는 육군제1보병사단 병사들이 태풍피해 주민들의 일손을 돕고자 봉사를 펼치고 있다.

9일 파주시 장단출장소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전국이 많은 강풍 피해를 입은 가운데 파주 최북단 민통선 마을 장단 지역에도 강풍 피해가 속출하자 제1보병사단 장병들이 복구에 동참해 주민들의 시름을 달래주고 있다.

장단 지역은 강풍으로 도복 피해(벼농가), 낙과 피해(배·사과 농가), 하우스 파손 등의 농업 피해는 물론, 주택 지붕 파손, 마을 정전 등 많은 피해를 받은 곳이다.

특히 과수 농가의 피해가 커 추석 전 출하를 앞둔 배, 사과, 복숭아 농가가 직격탄을 맞았다.

제1보병사단 관계자는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하루 빨리 정상화할 수 있도록 빠른 대민지원에 나서게 됐다”며 “향후에도 긴밀한 협조를 바탕으로 신속한 피해복구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최연식기자 c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