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담긴 남양 골목길에 알록달록 벽화를
역사 담긴 남양 골목길에 알록달록 벽화를
  • 최순철 기자
  • 승인 2019.09.09 18:59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남양 풍화당’ 진입로에
주민들, 도호부사 행차 그려

 

화성시 남양읍 주민들이 지역의 역사가 담긴 골목길에 아름다운 벽화 그림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달간 남양읍 주민자치위원회와 주민, 학생 등 총 40여 명은 옛 남양도호부의 역사를 간직하고 관내에 유일하게 남은 문화재 ‘남양 풍화당’ 진입로의 새 단장에 나섰다.

남양 풍화당은 조선 태조 때 연로하여 관직에서 물러난 정2품 이상의 70세 이상 문신들을 예우하기 위해 설치된 기구로 ‘기로소’라고도 한다.

자격이 엄격히 제한돼 조선시대에 약 700 명 정도가 들어갈 수 있었으며, 화성시 남양이 본관인 ‘남양 홍씨’의 경우 문과 급제자가 많아 들어간 인원의 수도 많았다고 한다.

이 기간 동안 주민들은 지역의 자긍심과 역사를 담은 풍화당을 알리고자 한여름의 열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직접 진입로 청소부터 밑그림 작업, 칠 작업까지 총 7차례에 걸쳐 벽화를 완성했다.

완성된 벽화에는 참여한 주민들의 이름을 남겨 마을에 대한 애향심도 높였다.

이번영 주민자치위원장은 “도호부사 행차 도를 담은 이번 벽화가 남양도호부 관광콘텐츠 개발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남양의 역사를 주민들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최순철기자 so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