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크메니스탄 보다 1골 더 넣겠다”
“투르크메니스탄 보다 1골 더 넣겠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9.09 20:25
  • 댓글 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밤 11시 H조 1차전 대결
벤투 감독 강한 자신감 내비쳐
9일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아르차빌 호텔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아르차빌 호텔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 2차예선 앞두고 기자회견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9일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아르차빌 호텔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승리를 자신했다.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 10일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을 펼친다.

벤투 감독은 “우리 선수들에게 매번 최선의 환경을 만들어주는 게 코칭스태프의 몫이다. 경기 중간 어려움도 있겠지만 자신감을 가지고 나서면 좋은 결과 나올 것으로 믿는다”라며 “절대 쉬운 경기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월드컵 아시아 예선은 장거리 이동과 시차를 극복해야 하는 어려움이 따른다”라며 “투르크메니스탄은 이미 1차전을 치러서 승점 3점을 따낸 팀이다. 철저하게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벤투 감독은 H조에서 가장 까다로운 팀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을 꼽으며 “첫 경기는 중요하다. 당연히 준비를 잘해서 최선의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 어떤 전술을 쓸지는 지켜봐야 하겠지만 기본적으로 우리가 해왔단 틀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라면서 “투르크메니스탄보다 1골을 더 넣겠다. 좋은 결과를 얻어야 다음 경기들을 마음 편하게 치를 수 있다”고 전했다.

벤투 감독과 함께 기자회견에 나선 수비수 김영권은 “투르크메니스탄이 직전 치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 경기 분석을 토대로 준비를 하고 있다”라며 “투르크메니스탄의 전술에 따라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 잘 판단해서 경기를 펼치겠다”고 설명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지난 5일 치러진 ‘약체’ 스리랑카와 H조 1차전 원정에서 2-0으로 승리하며 승점 3점을 따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