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안성 낙과 피해 농민 등 위로
이낙연 총리, 안성 낙과 피해 농민 등 위로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09 20:38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복구작업 지원자들 격려
9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우석제 안성시장,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 등 관계자들이 안성시 일죽면에 위치한 과수(배) 및 시설재배 농가를 찾아 낙과 및 비밀하우스 파손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경기도 제공
9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우석제 안성시장,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 등 관계자들이 안성시 일죽면에 위치한 과수(배) 및 시설재배 농가를 찾아 낙과 및 비밀하우스 파손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경기도 제공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낙과 및 비닐하우스 파손 피해를 본 농가를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응급복구작업 지원자들을 격려했다.

이 총리는 이날 안성 일죽면에 위치한 배 과수 농가를 방문, 경기도 농정국장으로부터 피해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농민들을 위로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어 이 총리는 인근 상추·대파 재배 비닐하우스 시설물 피해 농가를 찾아 농협 경기지역본부장의 응급복구 방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비닐하우스 철골 해체 응급복구 작업을 지원하고 있는 농협 임직원 80여명을 격려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