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文, 국민과 함께 가겠다는 건지 의심… 다시 생각해야”
손학규 “文, 국민과 함께 가겠다는 건지 의심… 다시 생각해야”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09 20:4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후보 의혹들 국민 분노 확산
어떻게 검찰 지휘·개혁하겠나
청문회중 기소… 이게 레임덕 현상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박근혜가 왜 하야했고, 왜 탄핵받고 감옥에 가 있는지 문 대통령은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함께 가겠다는 것인지 정말로 의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의 여러 의혹들이 국민의 역린을 건드렸다. 그것이 국민의 분노로 확산되고 있다”며 “어떻게 정치하고 어떻게 국난의 위기를 헤쳐나가려는지 대단히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된 들 검찰을 어떻게 지휘하나”라며 “부인이 기소되고, 사모펀드 관계자는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법무부 장관 본인이 기소되거나 영장 신청이 나갈지도 모른다. 어떻게 검찰을 개혁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본 국민의 분노를 읽어야 한다. 단순한 분노가 아니라 정권이 위기에 처했다”며 “지금 우리나라가 처한 국난을 어떻게 해결하겠나. 국민을 버리고, 야당을 버리고 대통령은 앞으로 어떻게 헤쳐나갈 것인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이 일어서고, 바른미래당도 국민들과 함께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도 “대통령 권위가 확고했다면 검찰이 어떻게 장관 후보자 부인을 인사청문회 진행 중에 기소할 수 있느냐. 여당 국회의원들이 조 후보자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도 한국 여당 정치에서는 흔치 않은 예”라며 “이게 바로 레임덕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