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이래 첫 파업 국립암센터, 병원진료 차질 장기화 조짐
개원이래 첫 파업 국립암센터, 병원진료 차질 장기화 조짐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9.09.09 20:50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흘째 파업에 입원환자 대거 퇴원
520명서 6일현재 110명만 남아
임금인상 등 노사교섭 지지부진
고양시 국립암센터 파업이 9일로 나흘째를 맞으면서 병원 진료 차질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날 국립암센터에는 파업여파로 환자들이 대거 퇴원하면서 사람들도 크게 줄었다.

병원측은 지난 2일부터 파업에 대비해 환자들에게 병원을 전원하거나 퇴원을 권고하면서 520여 명이던 입원환자는 파업 첫날인 6일 오후 138명에서 이날 오전 110명으로 줄었다.

주말을 이용해 추가로 28명이 병원을 옮기거나 퇴원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노조 파업의 원인인 암센터 노사교섭은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

6일 파업에 돌입한 노조측은 사측에 공문을 보내 “교섭을 이어가자”는 입장을 전달했지만 사측은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교섭을 진행하자”는 입장만 고수하며 주말 동안 교섭은 이뤄지지 못한 채 노사 양측이 팽팽히 대립하고 있어 자칫 파업이 장기화될 우려를 낳고 있다.

한성일 국립암센터 병원노조 부지부장은 “지난주 조정위원회에서 조정안으로 1.8% 임금 인상 등이 있었다”며 “노조에서는 조정위의 조정안을 받아들였는데, 이은숙 원장이 단번에 거절했다”고 비판했다.

국립암센터 관계자는 “우리는 기타 공공기관의 (경영실적) 평가를 받고, 이 결과에 따라 총액 인건비라는 것을 지킬 수밖에 없다”며 “노조가 조금 양보해 서로 실리를 찾을 수 있는 방안을 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노조 측은 지난해까지 임금·단체협상이 한 번도 열리지 않아 임금 수준이 열악하다며 전년 대비 임금 6%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병원 측은 정부 공공기관 임금 가이드라인에 따른 인상률이 1.8%인 점을 들어 6% 인상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 중이다.

또 노조 측은 인력 충원, 추가 수당 개선안 마련, 노동시간 단축 등도 요구했지만, 병원 측은 마찬가지 이유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