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을”
광주시의회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을”
  • 박광만 기자
  • 승인 2019.09.10 19:43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수정안 채택
“집행부에 견제·감시기능 강화
미룰 수 없는 중대한 사항”
지난 9일 열린 제270회 임시회에서 박현철 광주시의회의장이 지방의회의 독립적 인사권을 요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수정 촉구 건의안’ 채택후 발언하고 있다./광주시의회 제공
지난 9일 열린 제270회 임시회에서 박현철 광주시의회의장이 지방의회의 독립적 인사권을 요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수정 촉구 건의안’ 채택후 발언하고 있다./광주시의회 제공

 

광주시의회는 지난 9일 제270회 임시회에서 지방의회의 독립적 인사권을 요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수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지방의회의 사무직원 임용권을 시·도의 의장에게만 부여했을 뿐, 시·군 및 자치구의회에 대해서는 사무인력의 규모가 작아 인사관리의 비효율성이 초래될 우려가 있다며 제외했다.

박현철 의장이 대표 발의한 이번 건의안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중, 지방의회가 집행기관에 대한 감시와 견제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시·군 및 자치구의회의 사무직원 임면권을 시·군 및 자치구의회 의장에게 부여하는 사항이 포함되도록 수정해 개정해 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박 의장은 결의안을 통해 “지방의회의 인사권 독립은 의회운영의 자율성을 확대하고 사무직원의 전문성을 확보해 지방의원들의 의정활동을 보좌함으로써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기능을 강화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성숙한 지방자치가 정착되기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중대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광주=박광만기자 kmpar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