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부평’ 위해 여야당정협의회 개최
‘더 나은 부평’ 위해 여야당정협의회 개최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9.09.10 19:46
  • 댓글 0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확보·지역현안 해결 논의
부평구가 9일과 10일 이틀에 걸쳐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과 당정협의회를 열고 있다. /부평구 제공
부평구가 9일과 10일 이틀에 걸쳐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과 당정협의회를 열고 있다. /부평구 제공

 

인천 부평구는 최근 내년도 주요사업에 대한 예산확보와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여야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에서 첫날인 9일에는 구 간부공무원들이 참석해 지역 더불어민주당 홍영표(부평을) 국회의원과 부평지역 시·구의원 및 당직자 등 23명과 논의를 진행했으며, 10일에는 자유한국당 정유섭(부평갑) 국회의원을 비롯한 구의원, 당직자 등 18명과 논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구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 ▲부평 남부권역 체육센터와 노인문화센터 및 도로 개설 ▲문화도시 조성 ▲장기미집행 공원·녹지 조성 등 주요 역점사업에 대한 구의 노력을 전달하고, 당면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 ▲캠프마켓 오염토양 정화 ▲3보급단과 미군부대 이전부지 활용 ▲삼산동 특고압 지중선로 설치에 따른 갈등 등 현안사항 해결을 위해 상호 논의했다.

이외에도 청년활동공간 ‘유유기지’ 구축, 중소기업 혁신성장밸리 건립, 비디오기반 인터랙티브 쇼핑 플랫폼 구축 등의 경제 관련 사항과 오는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실시되는 주민자치회 운영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지역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역점사업의 추진과 주민불편사항의 해소, 2020년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국·시비 지원을 적극 요청한다”며 “더 나은 부평을 만들기 위해서는 당정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이 중요하기에 앞으로 당정이 더욱 발전적 관계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규기자 lj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