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후폭풍… 보수野, 反文 공세 강화
조국 임명 후폭풍… 보수野, 反文 공세 강화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10 20:1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10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로 오신환 원내대표를 방문,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10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로 오신환 원내대표를 방문,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손학규·정동영 만나
자유민주연대 결성 협조 요청

한국-바른미래 원내대표 회동
조국 해임안·국조 공조에 합의

민주, 야권 요구 정치공세 규정
사법개혁 앞세워 국면전환 시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이 정치권을 강타하면서 여야 대치 전선이 확대되고 있다.

야권은 10일 조국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공동 추진 카드를 꺼내들며 공세 수위를 높인 반면, 여권은 조 장관 임명을 계기로 사법개혁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면서 국면전환을 시도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 결성을 제안했다.

조국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반문(반문재인)’ 세력 연대를 통해 여권에 대한 압박 수위를 끌어 올리겠다는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 직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찾아 협조 요청을 했다.

사실상 ‘반문’을 고리로 야권 보수 진영의 공조에 불씨가 지펴지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과 국정조사 및 특검 추진 등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를 공동 추진하는데 합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며 “특히 ‘조국 임명’에 반대했던 국회 내 세력들을 해임건의안으로 묶어내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바른미래당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요구안을 작성해 한국당에 넘긴 상태다. 다만, 양당은 향후 여론 추이 등을 고려해 해임건의안 제출 시기를 정하기로 했다.

해임건의안이 처리되려면 ‘과반 득표’가 필요하다. 즉 한국당(110석), 바른미래당(28석), 양당만으로는 처리가 어려운 만큼 민주평화당, 우리공화당, 무소속 의원들과의 공조가 필요하다.

평화당(4석), 우리공화당(2석), 무소속 서청원·이정현·이언주 의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10명 중 상당수가 합류한다면 가결이 가능하지만, 이를 장담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반면, 민주당은 야당의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특검을 정치공세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임명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은 장관을 뭘 평가해 해임건의안을 만지작거리느냐”며 “뭐가 못 미더워서 벌써 국조, 특검을 운운하나. 모순이고 이율배반”이라고 비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