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공공부문 1단계 정규직 전환 미이행”
“안성시, 공공부문 1단계 정규직 전환 미이행”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09.17 21:03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시청 앞 규탄집회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평택안성지역노동조합은 17일 안성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안성시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부 가이드라인을 이행하지 않는다며 시를 규탄했다.

평택안성지역노조는 “안성시는 정부가 2017년 7월 발표한 1단계 가이드라인 대상인 기간제 및 용역·파견직 비정규직 중 기간제 공무원만 지난해 1월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용역직 등은 아직 전환하지 않고 있다”며 “정부 발표로는 올해 상반기 기준, 1단계 및 2단계(지자체 출자 출연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계획의 90%가 정규직이 됐는데 안성시는 이에 턱없이 못 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성시는 1단계 대상자 중 일부인 기간제 79명만 지난해 1월 1일부로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1단계 대상자 중 용역직 등 22명은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안성시 측은 “정규직 전환으로 기간제 공무원이 과다하게 늘어 행정 조직에 비효율성이 드러나고 있다”며 “정규직 전환을 늦추는 것일 뿐 안하겠다는 입장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김현수기자 khs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