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외제차 무면허 운전 중앙분리대 받아 전복 사고
고교생 외제차 무면허 운전 중앙분리대 받아 전복 사고
  • 최순철 기자
  • 승인 2019.09.18 20:48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1시쯤 화성시 매송면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면 매송휴게소 부근에서 고등학생 A(17)군이 모는 BMW 차량이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이 차량은 사고 충격으로 튕겨 나가 도로 우측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전복됐다.

뒤따르는 차량이 없어 2차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 사고로 A군과 마찬가지로 10대 동승자 2명 등 총 3명이 경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모두 남자 고등학생들로 A군은 무면허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사고 차량은 렌트 차량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군이 치료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A군이 어떤 경위로 차량을 구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화성=최순철기자 so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