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키기 범대위 만들자”
“이재명 지키기 범대위 만들자”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09.18 20:57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세웅 신부 등 30여명 제안
2심 선고 문제점 조목조목 비판
준비모임, 25일 출범 기자회견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아 대범원 심리를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위한 범국민대책위 구성이 제안됐다.

대표 제안자에는 함세웅 신부, 신기인 신부, 명진 스님,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 30여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18일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 구성을 제안하며’라는 제목의 A4용지 1장 분량의 제안문과 함께 대표 제안자 명단을 배포했다.

이들은 제안문에서 당선 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2심 재판 결과에 대한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한 후 “적법한 지시를 하고도 지시사실을 숨긴 것이 허위사실 공표라고 해도 득표격차가 124만표, 득표율 격차가 24% 되는 1350만 경기도지사 선거를 무효화하고 도정공백을 용인할 만큼의 잘못인지는 여전히 문제”라고 밝혔다.

또 “다른 허위사실 공표사건은 유죄를 인정하면서도 당선무효형을 피하는 판결로 법의 원칙과 사회적 경각심을 함께 살린 예가 여러 차례 있었다”면서 “대법원을 통해 사법정의를 세우고 경기도정 공백이 생기지 않는 현명한 판결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주문했다.

범대위 준비모임 관계자는 “오늘 우리나라 종교계, 정치계, 학계, 언론계를 비롯한 어른신들이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 구성을 제안하는 제안문에 합의, 이를 여러곳에 전파하고 있다”며 “범대위는 현재 준비모임 수준이며 앞으로 뜻을 같이 하는 모든 분들을 모아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출범기자회견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구체적 일정은 아직 조정 및 조율중”이라고 덧붙였다./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