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의 현명한 판결을”… 이재명 구하기 ‘들불’
“대법의 현명한 판결을”… 이재명 구하기 ‘들불’
  • 조주형 기자
  • 승인 2019.09.22 19:34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성 의원, SNS에 “경기도민 선택 고려해야” 글 올려
광명·남양주시의회 민주당 의원들도 탄원서 대열에 동참
李지사 지지자들 수원고법서 집회 열고 “사법살인” 규탄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받아 대법원 심리를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선처해달라는 탄원이 곳곳에서 지속되고 있다.

먼저 임종성(더불어민주당·광주을)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경기도민이 선택한 이재명 지사의 뚝심 있는 도정이 계속 됐으면 한다. 대법원이 경기도민의 열망에 부응해 현명히 판단해 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이어 “사법부의 판결은 당연히 존중돼야 한다. 또 한편으론 경기도민의 선택과 경기도정의 연속성도 고려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당선 이후 ‘24시간 논스톱 닥터헬기 도입’, ‘계곡 불법시설 전면 정비’, ‘건설공사 원가공개’, ‘공공개발 이익환수’ 등의 정책을 과감하고, 뚝심 있게 추진했다. 이 결과 경기도민의 삶이 바뀌어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법원의 이 지사 선처를 요구하는 기초의회 탄언서도 잇따랐다.

광명시의회 민주당 소속 10명의 의원들은 이날 탄원서를 통해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당시 6천억원의 성남시 부채를 해결하고 청년배당, 무상교복, 산후조리지원 등 행정능력을 보여줬다. 도지사 당선 후에도 24시간 논스톱 닥터헬기 도입, 계곡 불법시설 전면 정비, 건설공사 원가공개, 공공개발 이익환수 등 생활밀착형 도정 성과로 도민의 삶을 바꿔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이 지사는 단체장 한 명의 추진력으로 얼마큼 많은 변화를 이루어낼 수 있는지 증명하고 있다. 올곧은 신념으로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라는 도민의 명령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대법원의 최종 판결을 앞두고 사법부가 현명하고 올바른 판단을 해주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남양주시의회 민주당 의원들도 같은 맥락의 성명서를 이날 발표했다.

박성찬 대표의원 등 12명의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확고한 비전과 강한 추진력을 가진 이재명 지사가 반드시 필요다”며 “사법부의 판결은 존중돼야 한다. 하지만 이 지사를 지지하고 경기도정의 공백 없이 지속되길 바라는 70만 남양주시민의 뜻도 존중돼야 한다. 사법부가 현명하고 올바른 판단을 해주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 지지자들의 집회도 이어졌다.

이 지사 옹호 단체인 ‘이재명 지지자 비상대책위원회’는 21일 수원고등법원 청사 후문 일대에서 ‘제1차 수원고등법원 총집결’ 집회를 가졌다.

비대위는 집회에서 ‘사법살인 정치판사를 규탄한다’는 구호명 아래 이 지사의 무죄주장을 외쳤다.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지난 6일 수원고법에서 이 지사의 선거법 관련,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 받았다. 이는 법의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보여 깊은 유감과 분노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가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지지율이 52%로 2위 후보자의 지지율 20% 보다 상당히 비교되는 지지율을 보였는데 허위사실을 공표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며 대법원의 현명한 판결을 촉구했다.

비대위는 현장에서 ‘이재명은 무죄다. 국민의 목소리를 사법부에 들려줍시다’라는 취지로 서명 운동도 펼쳤다.

/이화우·유성열·조주형기자 peter5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