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진접∼강남 좌석버스 2대씩 증차”
김한정 “진접∼강남 좌석버스 2대씩 증차”
  • 이화우 기자
  • 승인 2019.09.24 19:47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정(더불어민주당·남양주을) 의원은 남양주 진접에서 서울 강남까지 운행하는 직행 좌석 버스 7007번과 8012번 각각 2대씩, 총 4대가 오는 11월부터 증차 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증차되는 7007번 버스(광릉내 종점~잠실역~강남역)와 8012번 버스(광릉내 종점~잠실역)는 평소 혼잡도가 높아 증차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또 고속도로를 이용한 직행 좌석 버스임에도 출퇴근 시간대 입석률이 높아 시민의 안전까지 크게 위협받는 상황이었다.

김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과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을 직접 만나 지역 교통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서울행 직행 좌석 버스의 증차를 강력히 요청했다.

이번 증차 결정으로 7007번은 현행 10대(배차간격 25분)에서 12대로, 8012번은 현행 13대(배차간격 15분)에서 15대로 증차돼 출퇴근 시간대 혼잡 및 안전문제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 의원은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지역주민들의 불편함과 피곤함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한 노력이 조금씩 결실을 맺고 있다”며 “앞으로도 GTX-B, 진접선(4호선), 별내선(8호선), 지하철 4·8호선 연결 등도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남양주=이화우기자 l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