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협 “희소금속 비축량 미달… 대책 강구해야”
김경협 “희소금속 비축량 미달… 대책 강구해야”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09.25 20:22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이 산업분야 핵심 물질로 비축목표를 세워서 관리하는 5종의 희소금속 중 2종은 목표량에 크게 못 미치는 양만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김경협(더불어민주당·부천 원미갑) 의원이 조달청에서 제출받은 ‘비출물자 목표량 및 재고량’ 자료에 따르면 올 7월 기준 리튬과 스트론튬이 비축 목표량을 채우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스트론튬은 올해 목표량이 1천72톤이지만 비축량은 99톤에 불과해 목표 대비 비축재고량 비율이 9.2%에 머물렀다.

특히 2016년부터 목표량을 과거 800톤 수준에서 1천톤 이상으로 높여서 관리하고 있지만 최근 6년간 재고량이 99톤을 넘어선 해가 없었다.

리튬도 목표량을 지난해 1천873톤에서 올해 2천620톤으로 늘렸지만 재고량은 지난해와 올해 모두 585톤으로 목표 대비 25% 수준으로 크게 부족한 상태이다.

김 의원은 “희소금속은 주로 공급하는 국가나 업체가 정해져 있어 가격이 급등하는 경우 확보 자체가 어렵다”며 “관련기술 개발을 통해 국내 자체적으로 확보하는 방안과 수입선 다변화 및 대체 품목 개발 등 근원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