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의원, 누산지구 개발 파란불
홍철호 의원, 누산지구 개발 파란불
  • 천용남 기자
  • 승인 2019.10.03 18:46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김포 한강신도시 배후지역인 누산지구를 개발할 필요가 있지 않는냐는 의견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내놓아 이목이 되고 있는 가운데 누산지구 개발여지가 밝아지고 있다.

3일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김포을)이 지난 2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3기 신도시의 벤처기업집적시설, 소프트웨어진흥시설, 산업집적기반시설, 지식산업센터 등 자족용지는 가용면적의 33~50% 수준인데 비해 2기 신도시는 2.9%에 불과하다”며, 2기 신도시에 대한 상대적 차별 해소를 위해 추가 도시개발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7월 홍철호 의원의 같은 지적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에 충분히 확보돼 있는 자족용지를 인근 신도시도 함께 활용 가능하도록 연계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하지만 김포 한강신도시의 경우, 가장 가까운 3기 신도시가 인천 계양신도시인 바 거리가 너무 멀기 때문에 자족용지를 함께 쓰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에 홍철호 의원은 전략적인 판단 하에 경제적 타당성 제고를 통하여 5호선 김포 연장을 더 빨리 이행할 수 있도록, 한강신도시 배후 지역인 누산지구에 최첨단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중심이 되는 일자리 등 자족용지를 도시개발 형식으로 개발할 것을 김현미 장관에게 제안한 것이다.

도시개발은 현행법에 따라 광역지자체나 국토부 직권에 의하여 추진할 수 있다.

홍철호 의원은 “김포 누산지구는 향후 교통요지로 개발될 수 있는 여지가 많을 뿐만 아니라 한강신도시에 원활한 자족기능 제공이 가능한 최적의 부지”라며 “신속한 5호선 김포 연장과 한강신도시의 가치 제고를 위하여 누산지구 개발은 꼭 추진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