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호 “서울시 변명·거짓 일관 행태 분노”
정재호 “서울시 변명·거짓 일관 행태 분노”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9.10.03 20:06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고양시가 불법 증축 문제 삼아 GB변경 불허…”

난지물재생센터 불법매립 야적
서울시 “기계고장으로 쌓아둬”
정재호 “불법묵인하란 소리?”
서울시가 고양시 내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의 불법 매립 및 야적에 대한 책임 떠넘기기식 발표에 정재호 국회의원이 “서울시의 주장에 전혀 동의할 수 없으며, 상생이라는 기본 원칙에 입각하지 않고 변명과 거짓으로 일관하는 행태에 분노한다”는 공식입장을 내고 반박했다.

3일 정 의원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는 음식물폐기물처리시설 내에 허가 없이 7개동 1천90㎡ 규모의 건축물을 불법 증설해 지난해 11월 적발된 바 있으며 이에 고양시는 무허가 증축 시정조치 명령 및 미이행 시 이행강제금을 부과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브리핑에서 서울시 관계자는 “2012년 상생협약 후 예산을 편성해 사업을 추진해왔으나 고양시에서 센터 내 서대문구 음식물폐기물처리시설의 불법 증축사항을 문제 삼아 GB(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 변경을 불허하며 사업이 중단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정재호 의원실의 주장에 따르면 “원천적으로 센터 내 불법사항이 존재해 GB관리계획 변경 자체가 불가하며, 변경에 동의하더라도 고양시가 불법행위를 묵인하고 고양시 공무원들에게 불법행위를 자행해달라는 억지 주장으로 고양시와 고양시민에 대한 인식이 어떤지를 단적으로 보여준 예라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을 시·도의원이 고양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한 난지물재생센터 내 폐기물 불법매립과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는 “폐기물 불법매립은 기계 고장을 해결하기 위해 시급히 청소하는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유휴부지에 야적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재호 의원실은 “고양시의회 환경경제위원 및 주민들이 처음 적발하고, 의원실TF 및 해당 공무원 현장 확인 시 매립과 야적된 형태, 주변 나무들의 고사, 나뭇잎들이 검게 변한 상황, 토양에 검은단층의 띠가 발견된 점 등을 비추어볼 때 일회성이 아닌 장기간에 걸쳐 불법 매립과 야적이 이루어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반박했다.

정재호 의원은 “서울시의 고양시민에 대한 인식은 도를 넘어 무시하는 행태로 밖에 볼 수 없으며 더 이상 서울시와 공생의 동반자로 함께 하는 것에 대해 재고해야 할 시점이라 생각된다”고 밝혔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