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뮤지엄 관장 운영전략 공유·협력
道 뮤지엄 관장 운영전략 공유·협력
  • 최인규 기자
  • 승인 2019.10.09 18:40
  • 댓글 0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까지 뮤지엄 정책포럼 개최
충북 뮤지엄 교류·투어도 마련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관장 김성환)은 10일부터 11일까지 그랜드플라자 청주 컨벤션센터 우암홀에서 ㈔경기도박물관협회와 공동으로 주최·주관하는 ‘2019 경기도 뮤지엄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지난 2018년도부터 시작한 민선 7시 도정과 발맞춰 박물관·미술관 정책 제안을 위해 시작하게 된 뮤지엄 정책포럼은 경기도 공사립 뮤지엄의 관장들이 운영 전략을 공유하는 장으로써 네트워크를 형성해 상호협력교류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자리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플랫폼사업 활성화 방안’ 및 ‘충청북도 뮤지엄 지원 정책’ 2개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첫 주제발표는 김성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이 문화예술 플랫폼의 여러 사례와 경기도 지역문화예술플랫폼 지원 사업을 분석해 경기도 문화예술 플랫폼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한다.

이후 김성환 경기도박물관 관장과 한국희 우석헌자연사박물관 관장, 박선주 영은미술관 관장, 최원경 동아방송예술대학 디마아트센터 관장이 참여해 플랫폼 육성사업에 대한 자유토론이 이어진다.

두 번째 발표는 전효재 충청북도박물관미술관협회 사무국장이 충청북도 등록관 지원정책 및 상호교류를 주제로, 충청북도 박물관·미술관의 현황과 협회의 역할에 대해 다룬다.

이는 경기도 내에서만이 아닌 인근 지역과의 협력망 구축 및 정보 교류를 위함이기도 하다.

또한 행사는 충청북도지역 뮤지엄 투어도 함께 구성돼 있어, 10일에는 국립청주박물관, 청주공예비엔날레,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을, 11일에는 청주고인쇄박물관, 운보미술관, 철박물관을 탐방한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정책포럼을 통해 경기지역 뮤지엄에 대한 지원정책과 더불어 광역지자체 타지역관의 운영 교류를 통해 경기도만의 뮤지엄 운영의 새로운 플렛폼 전략적 지원방안이 도출될 것”이라고 전했다.

/최인규기자 choiinko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