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은성 동점포·페게로 쐐기포…LG, 잠실서 대반격
채은성 동점포·페게로 쐐기포…LG, 잠실서 대반격
  • 정민수 기자
  • 승인 2019.10.09 19:36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에서 2연패를 당하며 벼랑 끝에 몰렸던 LG 트윈스가 홈런포 2개를 앞세워 반격에 성공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5전3승제) 3차전에서 채은성과 카를로스 페게로의 홈런을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에 4-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졌다면 시즌을 마칠 뻔했던 LG는 1승 2패를 거둬 시리즈를 4차전으로 몰고 갔다.

1∼2차전 내리 끝내기 승리를 거둔 키움은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1패를 당했다.

LG 2루수 정주현은 3타수 2안타를 치고 타점과 득점을 1개씩 수확해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양 팀의 준PO 4차전은 10일 오후 6시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리며 최원태(키움)와 임찬규(LG)가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

LG는 1회와 2회 키움에 1점씩을 내줘 0-2로 끌려갔지만 2회말 2사 1, 2루에서 정주현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었고 4회 채은성이 동점 솔로포를 쏘아올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가 오른 LG는 7회말 정주현이 우익선상 2루타에 이은 상대 수비 실수로 3루까지 진루한 뒤 오지환의 희생타로 1점을 추가했고 8회말 페게로의 쐐기 솔로포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정민수기자 j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