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사건 증거물서도 이춘재 DNA
3차 사건 증거물서도 이춘재 DNA
  • 박건 기자
  • 승인 2019.10.13 19:5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살인 10건 중 5건 검출
8차 증거물도 국과수 분석중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씨의 DNA가 화성사건의 4, 5, 7, 9차 사건에 이어 3차 사건 증거물에서도 검출됐다.

1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에 따르면 지난 1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3차 사건의 증거물에서도 이씨의 DNA가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러나 이번에 이씨의 DNA가 검출된 3차 사건 증거물이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화성사건 중 3차 사건은 1986년 12월 12일 화성시 태안읍 안녕리 축대에서 권모(당시 24세)씨가 스타킹으로 양손을 결박당하고 머리에 속옷이 씌워진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이에 화성 사건에서 이씨 DNA가 나온 사건은 10건 중 모두 5건으로 늘어났다.

경찰은 현재 이씨가 스스로 범행했다고 자백한 8차 사건의 증거물에 대한 국과수 분석을 진행 중이며, 이후 순차적으로 추가 증거물에 대한 감정의뢰를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화성사건의 마지막 사건인 10차 사건 증거물부터 차례대로 국과수에 DNA 감정을 의뢰했다.

이씨의 DNA는 이 중 4, 5, 7, 9차 사건의 피해자 속옷 등에서 검출됐으며, 10차 사건에서는 나오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 자백의 신빙성을 밝히기 위해 순차적으로 증거물 감식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씨는 최근 14건의 살인사건과 함께 성폭행과 성폭행 미수 등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그는 화성사건 이후인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