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署, 탈북민 조기정착 지원 멘토링 결연
오산署, 탈북민 조기정착 지원 멘토링 결연
  • 지명신 기자
  • 승인 2019.10.14 19:17
  • 댓글 0
  •   1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배출 1년 미만 탈북민 연계
선배 탈북민 멘토 지정해 도와

 

오산경찰서는 최근 경찰서장, 보안자문협의회 백영민 회장, 탈북민 등 43명이 참석한 가운데 탈북민의 조기 정착을 위한 멘토링 결연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멘토링 결연식은 사회배출 1년 미만의 탈북민들이 지역사회에 정착을 해나가는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줄이고, 안정적인 정착을 해나갈 수 있도록 오랜기간 안정적으로 정착하여 생활하고 있는 탈북민을 선정하여 멘토로 지정하고, 정착 과정에서 힘들었던 점이나 남한생활을 할 때 도움이 될 수 있는 노하우 등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다.

경찰은 멘토로 선정된 탈북민들이 정착초기에 겪었던 어려움과 정착생활의 노하우 등을 멘티에게 공유함으로써 사회배출 초기에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향후 사회에 배출되는 탈북민들에 대해서도 멘토를 지정해줘 남한생활을 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탈북민 A(45·여)씨는 “우리가 특별히 한 일도 없는데, 너무 많은 것을 해주어 감사하다”면서 “남한 생활을 시작하게 되면서 어색한 점도 많고 모르는 점도 많았었는데, 선배 탈북민들에게 조언을 들으면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오산=지명신기자 ms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