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숨진 채 발견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숨진 채 발견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9.10.14 19:2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25·본명 최진리)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

성남수정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최씨가 숨져 있는 것을 최씨의 매니저 A(24)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 30분쯤 최씨와 통화 후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주거지를 방문, 2층 방안에서 숨진 최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최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한 최씨는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가 이듬해 연기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팀에서 탈퇴했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