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협 “조폐공사 5년간 일본 자재 912억 구매”
김경협 “조폐공사 5년간 일본 자재 912억 구매”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14 20:15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폐공사가 지난 5년간 912억원 상당의 일본산 자재를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경협(더불어민주당·부천 원미갑) 의원이 한국조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8년 주요 일본산 자재 구매 현황’에 따르면 조폐공사가 전자여권과 은행권 제조를 위해 지난 5년 동안 912억원 상당의 일본산 자재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폐공사가 일본으로부터 수입한 자재는 전자여권 발급용 보안필름과 잉크리본으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753억8천600만원 상당이었다.

은행권 제조를 위한 홀로그램 포일도 구매했는데 같은 기간 총 157억6천400만원 상당을 구매했다.

최근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로 우리 국민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지속적으로 이뤄지는 시점에서 우리나라 전자여권과 은행권 등에 사용되는 주요 자재 역시 국산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조폐공사는 전자여권 자재의 경우 2020년 차세대 전자여권으로 변경하며 기존 자재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조폐공사는 향후 차세대 전자여권, 은행권 제조 과정에서 우수한 우리 기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