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열 의원 “전국 30곳 학교 건물 안전위험 노출”
이찬열 의원 “전국 30곳 학교 건물 안전위험 노출”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15 19:30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0개 학교 건물이 안전이 우려되는 D 또는 E 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교육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찬열(수원갑)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재난위험 시설 평가위원회 결과에 따르면 전남, 충남이 각각 6곳으로 재난위험 시설이 가장 많았다.

이어 경남 5곳, 부산 4곳, 세종 3곳, 울산 2곳, 강원·대구·서울·제주 1곳씩이었다.

D 등급 판정을 받은 학교 건물은 ▲전남 약산중 본관동, 완도보길중 본관동, 장흥고 본관동, 소안중 본관동, 도초초 병설 유치원, 압해동초 병설 유치원 ▲충남 장항고 본관동, 팔봉초 고파도분교장 교사동, 성연중 본관동, 예산 예화여고 사면, 금산산업고 후동교사 ▲부산 해운대초 본관동과 동관동, 기장중 본관동과 후관동 ▲경남 마산제일여중 본관동과 구관동, 마산제일여고 신관동 ▲세종 세종하이텍고 도제교육동, 수왕초 교사동, 조치원여중 교사 1동 ▲울산 서생초 본관동과 후관동 ▲강원 강원대 평생교육원동 ▲서울 한국 방통대 서고 ▲제주 표선중 본관동 등 모두 26곳이었다.

충남 부석중 2동, 경남 진주교대 대학관사와 부설초관사, 대구 송현여고 강당은 더 심각한 E 등급 판정을 받아 사용이 중단됐다.

이 의원은 “교육 현장에 만연한 설마하는 안전불감증을 해소하고, 즉각 보수나 철거에 들어가야 한다”며 “건물 사용을 중단하는 것이 최선이지만 부득이한 경우에는 재난위험이 해소될 때까지 반드시 구조전문가의 검토를 받아 철저한 안전점검을 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