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중풍 어르신 위해 두 팔 걷은 오산시의원들
치매·중풍 어르신 위해 두 팔 걷은 오산시의원들
  • 지명신 기자
  • 승인 2019.10.16 20:10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요양시설서 봉사활동 실시
마사지·말벗·식사 도우미 등
오산시의회 의원들이 지난 15일 오산시 노틀담 사랑터에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재단법인 노틀담수녀회 노인요양시설인 노틀담 사랑터에는 노인성 질환인 치매 및 중풍 같은 중증어르신 등 약 70명이 입소해 있다.

이날 의원들은 어르신들의 근육감각 및 뇌기능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 활동 보조를 시작으로 어깨와 손맛사지를 해주며 도란도란 말벗이 되어 줬다. 또 어르신들 세신(목욕) 지원 및 간식·식사 도우미, 실내외 환경정비 등을 함께 했다.

이달 봉사활동을 기획한 장인수 의장은 “10월 노인의 달을 맞이하여 노인성 질환인 치매 및 중풍 같은 중증어르신 등이 입소해 있는 재단법인 노틀담수녀회 노인요양시설을 방문하여 우리 어르신들과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장의장은 “여기 계신 어르신들은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희생하고 청춘을 바친 분들인데 나이가 들어 병상에 누워계신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며“오산시의회가 어르신들이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고 행복한 노년을 누릴 수 있도록 복지사각지대 해소 및 사회적 약자에 대한 관심제고와 도움을 위한 활동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노틀담 사랑터 이문혜 원장은 “많은 사람들이 복지관에 와서 봉사활동을 오지만 오산시 의회에서 처음으로 방문해 준 것에 고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오산=지명신기자 ms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