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출신 설리 시신부검 국과수 ‘범죄혐의 없음’ 소견
걸그룹출신 설리 시신부검 국과수 ‘범죄혐의 없음’ 소견
  • 진정완 기자
  • 승인 2019.10.16 20:37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단적 선택 전형적 흔적 발견
경찰, ‘공소권 없음’ 마무리
지난 14일 숨진 채 발견된 걸그룹 ‘에프엑스(F(x))’ 출신 설리(25·본명 최진리)에 대한 부검에서 범죄혐의점이 없다는 1차 결과가 나왔다.

성남수정경찰서는 16일 최씨를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의로부터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

구두소견 결과 최씨의 시신에서는 외력에 의한 사망으로 의심할만한 어떠한 흔전도 발견되지 않았으며,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할 경우 전형적으로 나타나는 흔적이 발견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최씨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한 것으로 결론 내리고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밀 부검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리겠지만 현재까지 범죄를 의심할만한 부분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최씨는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쯤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숨진채 매니저에게 발견됐다.

매니저는 전날인 13일 오후 6시 30분쯤 최씨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로 연락이 되지 않자 최씨 집을 방문했다가 숨진 그를 발견했다.

1994년생인 설리는 2005년 아역배우로 활동하다 2009년 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프엑스로 아이돌 가수 생활을 시작, ‘누 에삐오(NU ABO)’, ‘핫 서머'(Hot Summer)’ 등 일렉트로닉 계열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그러나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가 2015년 8월 팀에서 탈퇴해 홀로서기를 시작, 올해 들어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