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도시권 통행 30분대로 단축”
“광역도시권 통행 30분대로 단축”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0.31 20:29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 연장 두 배로 확충·新 교통수단 트램 등 도입
광역버스 확대 통행비용·환승시간 30% 감소 목표
특별대책신설기구 등 대도시권 관리특별법 개정 추진
당정 ‘광역교통 비전 2030’ 발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전국 5대 광역도시권 교통 인프라를 대폭 확대해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비용 및 환승시간을 30%까지 줄이기로 했다. ▶▶관련기사 3면

당정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철도 연장을 두 배로 확충하고, 새로운 교통수단인 트램 등을 적극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현행 광역철도와 도시철도 연장은 각각 730㎞와 710㎞인데 이를 2배로 늘린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당정은 광역버스 확대 등으로 교통비와 통행 시간을 대폭 줄이기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다양한 교통수단을 확대하고 합리적인 요금을 만들어 광역거점 간 통행 시간은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 비용은 30% 절감하고 환승 시간도 30% 감소하는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광역버스 확대와 교통시설 간 빠른 연계환승시스템을 구축하고 교통비 부담을 절감해나가겠다”면서 “당정은 광역교통사업이 현장에서 실행되고 구체화할 수 있도록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내년도 광역교통예산을 차질없이 반영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정은 광역교통특별대책신설기구 등 대도시권 관리특별법 개정도 추진하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수혜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수도권 허브 등에 신규 노선을 추가로 검토하겠다”면서 “만성적인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주요 간선도로에 대심도 지하도로를 신설하는 방안도 내년까지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광역버스는 수도권뿐 아니라 지역 대도시권에서도 운행지역을 대폭 확대하고 교통 개선사업이 지연돼 불편이 심각한 지역은 특별대책지구로 지정해 광역버스 투입 등 신속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광역교통 비전과 함께 마련한 권역별 광역교통망 구상은 내년 수립되는 4차 광역교통 실행계획에서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