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사랑하자”
이재용 부회장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사랑하자”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11.03 19:46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기념식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열려

李부회장 “50년 뒤 삼성의 미래
도전한 만큼 가능성이 열릴 것”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창립기념식에서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창립기념식에서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1일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다”라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상상합시다”라며 50년 뒤 삼성전자의 미래는 임직원들이 꿈꾸고 도전하는 만큼 그 가능성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또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듭시다”라며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고 당부했다.

이날 50주년 창립기념식은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하는 등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열렸다.

김기남 부회장은 기념사에서 “미래는 상상할 수 없는 변화의 물결이 몰려올 것이므로 끊임없는 학습과 과감한 도전, 혁신으로 초일류 기술 중심 문화를 계승, 발전시켜 나가자”고 당부했다.

그는 또 “다각적인 채널과 네트워크를 통해 업계 생태계를 이해하고, 진화하는 시장과 잠재된 니즈를 발굴해 철저히 고객을 지향하는 기업으로 변화하자”고 주문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548개의 임직원 봉사팀을 포함해 전국 7만여명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창립 50주년 기념 봉사활동에 나섰다.

김기남 부회장과 김현석·고동진 대표이사 사장 등도 함께한다. 임직원들은 청소년 교육 관련 봉사활동과 헌혈·기부금 모금 캠페인 등을 펼치며 지역 사회에 나눔의 손길이 필요한 곳도 찾는다.

기흥·화성·평택사업장에서는 지난달 15일 임직원과 협력회사 직원 4만8천300여명이 참가한 ‘사랑의 달리기’ 행사를 열어 기부금 3억원을 모았다. ‘삼성 나눔 워킹 페스티벌’ 등 각종 봉사 활동을 16일까지 전국 사업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1969년 1월 13일 ‘삼성전자공업㈜’으로 출발했지만, 1988년 11월 삼성반도체통신을 합병한 이후 창립기념일을 11월 1일로 바꿨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