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사업자등록 업무에 빅데이터 활용
국세청, 사업자등록 업무에 빅데이터 활용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11.04 20:27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측모델로 거부 확률 사전 통보
납세자 편의·직원 업무효율 높여
국세청이 사업자 등록을 신청하는 납세자들의 편의성 향상과 세무서 직원들의 업무 효율 개선을 위해 4일부터 사업자등록 업무에 빅데이터를 본격 활용한다고 밝혔다.

앞으로는 사업자 등록 예측모델로 분석한 현장 확인 후 사업자 등록이 거부될 확률을 담당자에게 사전 제공해 과학적이고 일관성 있는 기준으로 현장 확인 대상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지금까지 사업자 등록 신청·정정 처리할 때 세무서 담당자가 인허가, 사업이력 등 납세자의 제반 정보를 감안해 현장 확인이 필요한 지 여부를 판단했다.

지난 8월부터 2개 세무서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현장 확인없이 사업자 등록증을 즉시 발급하는 건수가 크게 증가해 납세자 편의와 직원의 업무효율이 증가하는 효과가 확인됐다.

국세청은 예측 모델 운영결과를 피드백해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향후에도 빅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신고도움자료 제공 등 납세자 친화형 서비스를 적극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