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안산 방문의 해’ 오늘 선포
‘2020 안산 방문의 해’ 오늘 선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1.04 20:34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관광도시 발전 목표”
안산시는 내년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5일 오후 올림픽기념관에서 윤화섭 시장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 안산 방문의 해’ 선포식을 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올해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 올해의 관광도시’로 선정된 안산시는 내년에도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방문의 해를 선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시는 내년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 자연경관이 뛰어난 대부도와 풍도,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대부도 갯벌 등 지역 내 다양한 생태자원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원곡동을 중심으로 한 지역 내 다문화도 적극적으로 관광에 활용할 방침이다.

안산시는 지난 8월 말 기준 110여개국 주민 8만6천여명이 거주, ‘미니 지구촌’으로 불린다.

현재 외국인 주민은 안산시 전체 인구 74만1천여명의 11.6%를 차지한다. 시는 그뿐만 아니라 시화조력발전소와 누에섬 풍력발전기, 태양광 등 관내에서 운용 중인 각종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도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풍부한 생태자원을 포함한 다양한 볼거리를 활용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해 안산을 대한민국 최고의 관광도시로 발전시킨다는 것이 시의 목표”라고 말했다.

/안산=김준호기자 jh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