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사람중심 보행환경’ 만들기 본격화
부천시, ‘사람중심 보행환경’ 만들기 본격화
  • 김용권 기자
  • 승인 2019.11.05 19:55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TF팀 구성 개선계획 수립
부천시가 사람 중심의 안전한 보행환경을 만들기 위해 본격 나섰다.

5일 시에 따르면 시는 도로관리과 등 28개 부서와 한전 등 8개 유관기관, 한국지체장애인협회 부천시지회 등 3개 단체를 포함한 ‘안전한 보행환경 TF팀’을 구성했다.

TF팀 신설을 통해 각종 전주·철기둥·적치물 등을 비롯한 지장물 정비와 보도의 단절 구간 등을 개선한다.

앞서 시는 지난달 8일 보행환경이 열악한 지점을 전수조사하기 위해 TF팀 회의를 열고 12월 중순까지 보행로 개선 대상 전수조사 후 그 결과를 토대로 종합적인 개선계획을 연말까지 수립할 예정이다.2020~2021년까지는 협업부서 및 한전 부천지사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단계적으로 보행환경을 개선할 예정이며 추진상황 등은 분기별로 TF팀 회의를 통해 관리할 계획이다. 주요 개선대상으로는 ▲평탄성이 맞지 않는 여러 종류의 맨홀 ▲보행자를 가로막는 지장물의 이설 등이 있으며 ▲단절된 보도의 연결을 통한 보행로 확보 ▲학교 및 주택가 등 보행자사고 다발 구역의 교통 환경개선사업 추진을 통해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행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부천=김용권기자 yk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