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號 ‘세월호 재수사’ 특수단 구성
윤석열號 ‘세월호 재수사’ 특수단 구성
  • 박건 기자
  • 승인 2019.11.06 19:58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총장이 직접 설치 지시… 단장에 임관혁 안산지청장
사고원인·과거 수사 외압 의혹 등 전 과정 수사력 집중
검찰이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박근혜 정부의 부실 대응과 구조 지연 의혹 등과 관련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을 구성해 전면 재수사에 착수한다.

검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별도의 특수단을 꾸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간 꾸준히 세월호 의혹을 규명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쳐온 윤석열 검찰총장이 특수단 설치를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찰청은 6일 “특수단을 설치해 세월호 참사 관련 수사의뢰 사건 등을 철저히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관혁 안산지청장이 특수단 단장을 맡고,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지휘한다.

파견 검사 규모는 8~9명이 될 전망이며, 특수단 사무실은 서울고검 12층 청사에 꾸려진다.

검찰은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의 사고원인, 구조과정의 문제점, 정부 대응 등 지휘체계, 과거 관련 수사의 외압 의혹 등 전 과정을 세밀하게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 관계자는 “참사 당일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어떤 조치가 이뤄졌는지, 전후 상황이 어땠는지에 대해 더 이상의 규명이 필요치 않을 때까지 한번 수사를 해보자는 게 검찰총장의 의지”라고 설명했다.

윤 총장은 취임 때부터 세월호 사건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철저히 새로 규명하겠다는 뜻을 가지고 특조위의 조사 상황을 지켜보면서 수사 착수 시기를 저울질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참사 유가족들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도 지난 2일 국민고소고발인대회를 열고 이들이 ‘세월호참사 책임자’로 규정한 122명을 이달 중순쯤 검찰에 고소·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들 단체가 작성한 명단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 참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포함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됐던 세월호 내 폐쇄회로(CCTV) 증거자료 조작 의혹 사건도 특수단으로 넘어오게 된다.

앞서 검찰은 사고를 일으킨 청해진해운의 실질적 소유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를 벌인 바 있으며, 세월호 참사에 관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방식 등을 조작해 국회에 제출한 혐의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재판에 넘기기도 했다.

지난 5년간 검찰을 비롯한 여러 조사 주체들이 의혹 규명을 시도했지만 사고 원인과 후속 조치들과 관련해 여전히 석연찮은 점들이 남아 있는 상태다./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