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소상공인 200곳 경영환경개선 지원
도내 소상공인 200곳 경영환경개선 지원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06 20:33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업체당 최대 300만원
경기도는 이달부터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을 확대, 도내 소상공인 200곳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일본 수출규제 이후 장기화된 일본상품 불매운동 등으로 겪는 도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소하자는 취지다.

지원규모는 업체당 최대 300만원, 모두 5억3천만원이다. 지원 비용은 홍보(판촉물, 카탈로그, CI·BI 제작 등), 점포환경개선(옥외광고물, 인테리어 등) 등에 사용할 수 있다. 도내 창업 6개월 이상의 소상공인 사업자 가운데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간판 및 홍보물 변경을 희망하는 업체를 우선 지원한다.

사업 참여자는 오는 18일부터 상시 모집한다. 다만, 예산 소진 시 조기에 마감될 수 있다.

신청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시 영통구 광교중앙로 140)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관련 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www.gmr.or.kr) 또는 이지비즈(www.egbiz.or.kr)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문의 :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소상공인팀 031-303-1676,1686)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