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도내 경매시장 안정세… 낙찰률 전국 최상위권
10월 도내 경매시장 안정세… 낙찰률 전국 최상위권
  • 이주철 기자
  • 승인 2019.11.07 20:17
  • 댓글 0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시설 경매 낙찰가율 83.2%
업무상업시설 낙찰률 전달比 ↓
지난달 경기지역 경매시장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선이 7일 발표한 ‘2019년 10월 지지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10월 경기지역 낙찰률(35.3%)과 낙찰가율(75.6%)은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도내 주거시설 경매는 1천234건이 진행돼 42.1%(520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83.2%로 전국 평균(81.1%)을 웃돌았다.

업무상업시설 낙찰률은 경매가 진행된 541건 중 20.5%(111건) 낙찰돼, 전월보다 3.2%포인트 하락했으며, 낙찰가율(71.7%)도 7.9%포인트 감소했다.

토지의 경우 낙찰률(33.8%)과 낙찰가율(72.5%)이 전국 평균 수준에 머물렀다.

전체 경매 진행건수(2천577건)는 2천건을 돌파했지만 낙찰건수도 비례 증가하면서 낙찰률(35.3%)과 낙찰가율(75.6%)은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주거시설은 전월 대비 진행건수보다 낙찰건수가 더 많이 증가하면서 낙찰률은 42.1%를 기록해 전국 최상위권을 유지했다.

낙찰가율도 83.2%로 집게돼 전국 평균(81.1%)을 웃돌았다.

업무상업시설 낙찰률은 지난 9월보다 3.2%포인트 내린 20.5%로 간신히 20%대를 유지했고, 낙찰가율(71.1%)도 7.9%포인트 감소했다.

토지의 경우 낙찰률(33.8%)과 낙찰가율(72.5%)이 전국 평균 수준을 유지했다.

부천시 상동에 있는 주상복합상가가 감정가와 같은 81억6천400만원에 낙찰되면서 도내 최고 낙찰가 물건에 올랐다.

두번째는 고양시 덕양구 벽제동 임야로 감정가(66억229만원)의 91% 수준인 60억원에 낙찰됐으며, 이어 파주시 금촌동 자동차시설은 감정가(80억2천200만원)의 70%인 56억5천만원에 낙찰됐다.

안성시 금산동의 14층 아파트는 1억1천400만원으로 감정돼 39명이 응찰해 도내 최다 응찰 물건으로 기록됐으며, 8천550여만원에 낙찰됐다.

모두 3억8천만원으로 감정된 광주시 장지동 6층 아파트에도 응찰자 35명이 몰려들었다.

/이주철기자 jc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