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비당권파 “한국당과의 통합 없다”
바른미래 비당권파 “한국당과의 통합 없다”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10 19:1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 통합·보수재건의 길 파트너 아니다” 선 그어
안철수 영입 등 통한 제3지대 개혁보수 진영 구축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유의동(오른쪽), 권은희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이 10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창당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유의동(오른쪽), 권은희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이 10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창당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보수대통합’이 논의 시작도 전 좌초 위기를 맞았다.

자유한국당과 보수 통합 대화를 이어가던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 한국당과 통합은 없다고 공개 선언한 것이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신당추진기획단은 10일 “며칠 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대통합을 제안했다”며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밝혔다.

변혁 신당추진기획단 공동단장인 유의동·권은희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유승민 변혁 대표는 개혁보수의 길을 지향점으로 삼아 뚜벅뚜벅 가고 있다”며 “유 전 대표의 개혁보수의 길에 보수를 통합하는 노력은 향후 신당을 중심으로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전 대표의 제3지대의 길, 합리적 중도를 위한 길 역시 신당을 중심으로 이뤄지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변혁’의 이같은 입장은 한국당과 통합이나 기계적 연대가 아닌 ‘제3지대’ 창당을 통해 안철수 전 대표 영입을 추진하는 등 개혁보수 진영을 구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한국당이 현재의 간판을 바꾸지 않으면 통합할 수 없다는 보수통합의 조건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유 전 대표는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로 나아가며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 등의 보수통합의 3대 조건을 제시한 바 있다.

권은희 의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는 발언에 대해 “한국당은 유 의원이 생각하는 보수 통합의 길, 보수재건의 길에 (적합한) 통합의 파트너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권 의원은 다만 한국당이 ‘간판’을 바꿀 경우의 연대·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단 한국당이 그렇게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유의동 의원은 “오늘 기획단장으로 저희 둘이 이 자리에 선 것은 신당 창당의 지향을 말씀드리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모든 논의를 신당 중심으로 펼쳐나간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변혁은 보수통합 논의와 별개로 신당 창당 준비를 한다는 방침이다.

정기국회가 끝나는 다음달 10일 직후를 창당 적기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정치권의 시선은 안철수 전 대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 전 대표가 신당에 합류하면 중도 보수 확장이 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안 전 대표는 여전히 정치와는 거리를 두고 있는 상태여서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