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내년 예산 500조 초과 불가…14조5천억 순삭감’
한국당 “내년 예산 500조 초과 불가…14조5천억 순삭감’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10 19:1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세대에 부담 주는 예산 규정
대북예산 등 철저한 칼질 예고
민생·안전 등 10대 부문은 증액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정책과 관련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정책과 관련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0일 내년도 예산안이 500조원을 넘지 못하도록 절대 규모 자체를 확 줄이겠다고 예고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2020년도 예산정책 기자간담회’에서 “미래세대는 물론 지금의 청년세대, 나아가 차기 정권에 큰 부담이나 남길 이기적이고 위험한 예산안을 절대로 그대로 통과시켜줄 수 없다”며 “순삭감 목표액을 14조5천억원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예산안의 문제는 청년에 부담 떠넘기는 빚더미 예산, 국민이익은 없는 정권이익 예산, 미래 위한 투자 없는 소모성 예산으로 요약된다”며 “이 세 가지 문제를 모두 걷어내기 위한 본격적인 예산심사 투쟁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도 예산안이 500조원을 넘지 못하도록 절대 규모 자체를 확 줄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태양광 사업 지원, 대북 굴욕 예산, 가짜일자리예산과 총선 매표용 현금 살포 예산 등 이 3대 분야에 대한 사업들은 철저하게 삭감하도록 하겠다”며 “모두 절대적으로 불필요한 사업과 예산들”이라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10대 증액사업으로 ▲민생·경제 예산 ▲안전·안심·안보 3安(안) 예산 ▲공정가치 구현을 위한 희망 사다리 공정 예산 등을 소개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깨가 무거운 청년과 미래 세대들 등골 휘게 하는 ‘등골 브레이커 예산’ 절대 안 된다”며 “정치적 목적을 위한 예산, 특정 세력을 위한 눈먼 돈 예산, 미래를 생각하지 않는 욜로 예산을 모조리 찾아내 삭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