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美 샌프란시스코 한국전 참전비 헌화
문희상, 美 샌프란시스코 한국전 참전비 헌화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10 19:16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 참전용사 희생 감사 전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9일(현지시간) 프레시디오 국립공원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했다.

문 의장은 한국전 참전기념재단 제럴드 파커 사무국장 등과 함께 기념비를 둘러보고 미군 참전사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기념비 앞에서 묵념하고 애국가를 제창했다.

문 의장은 기념비 인근 바닥에 설치된 기념 석판에서 ‘흥남철수 작전’을 이끌었던 레너드 라루 메러디스 빅토리아호 선장의 이름을 본 뒤 “이분이 없었으면 오늘의 문재인 대통령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부모는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12월 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흥남 부두에서 거제도로 피난한 뒤 1953년 문 대통령을 낳았다.

라루 선장은 2001년 타계했다.

문 의장은 또한 미 해병대 소속으로 인천상륙작전 선봉에 섰던 참전용사 존 스티븐스씨를 만나 “여러분의 희생이 없었다면 대한민국 오늘의 번영이 없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휠체어에 앉은 스티븐스씨가 “한국은 우리가 참전해 도운 국가 중 가장 감사한 국가”라고 하자 문 의장은 눈시울이 붉어졌다.

샌프란시스코 방문에는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과 박용진·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함께 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