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 쓰러진 시민 구한 육군 장교 ‘화제’
도로에 쓰러진 시민 구한 육군 장교 ‘화제’
  • 최순철 기자
  • 승인 2019.11.11 20:05
  • 댓글 0
  •   1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사단 철마연대 김진철 중위

 

육군 장교가 신속한 응급처치로 도로에 쓰러진 국민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육군 51사단 철마연대 김진철(사진) 중위.

김 중위는 지난달 31일 2주 동안 야전군수관리교육을 받고 집으로 향하던 중 횡단보도 앞에서 서있던 한 남성이 비틀거리다 쓰러지는 것을 발견했다.

당시 남성은 쓰러지며 머리를 다쳐 출혈을 보이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남성의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임을 파악한 김 중위는 즉시 달려가 남성의 상태를 확인하고 119에 신고해 현재 위치와 상태 등을 알렸고, 자신의 옷으로 환자의 출혈 부위를 감싸는 등 신속한 응급처치를 실시했다.

이후 119구조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김 중위는 쓰러진 남성이 의식을 잃지 않도록 계속 말을 건네며 응급처치를 시행했고, 119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한 이후 안전하게 병원으로 후송되는 것을 확인한 뒤 자리를 떠났다.

그의 선행 사실은 국민신문고에 감사의 글이 게시되면서 알려지게 됐다.

제보자는 “누구도 선뜻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서 김 중위의 용기 있는 행동이 한 생명을 살렸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화성=최순철기자 so50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