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문재인대통령, 집권 초심으로 돌아가야”
손학규 “문재인대통령, 집권 초심으로 돌아가야”
  • 정영선 기자
  • 승인 2019.11.11 20:39
  • 댓글 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고 받는 합의의 민주주의 요구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집권 반환점을 맞이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촛불 혁명을 집권한 문 대통령은 포용의 뜻을 밝혔던 집권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청와대 관저에서 좋은 저녁 자리를 베풀어줬지만 더 많은 국민과 더 많은 지도자와 폭넓게 대화하는 데 앞장서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에 대해서도 일방적으로 협조하라고 요구할 게 아니라 줄 것 주고, 받을 건 받아서 합의의 민주주의를 이뤄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여야 정치권을 겨냥해선 “나라 정치가 경제 발전, 외교에 아무 도움이 안 되고 있다”며 “정권 투쟁만 할 생각을 버리고 아집에 뭉쳐있지 말고 서로 협의하고 양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만찬 자리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고성이 오간 상황에 대해 “황 대표가 선거제와 관련해서 ‘한국당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됐다’고 계속 발언해 듣고 있다가 한마디 좀 꾸짖었다”고 설명했다.

김관영 최고위원도 ‘우리가 안을 냈는데 합의도 하지 않고 패스트트랙에 올렸다’는 취지의 황 대표 발언에 대해 “사실관계를 심각하게 왜곡한 것”이라며 “한국당은 단 한 번도 선거제도 논의에 대해 제대로 성의를 갖고 참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황 대표는 어제의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선거제 개혁안이 11월 안으로 최종 여야 합의 처리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영선기자 ysu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