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룡문]정치와 다문화
[창룡문]정치와 다문화
  • 경기신문
  • 승인 2019.11.12 19:02
  • 댓글 0
  •   1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에는 30만 다문화가구가 살고 있다. 가족 구성원 수는 96만명에 이른다. 거기에 결혼했지만 귀화하지 않은 외국인, 유학생, 이주 노동자, 국내 체류 해외국적동포 등을 모두 합치면 205만 5천명의 외국인이 국내에서 삶을 이어가고 있다.(행안부 2018 외국인주민현황) 5천100만 국민 중 4%가 외국인인 셈이다. 20년 뒤인 2040년 다문화 가정 비율이 20%를 넘을 것이란 전망도 있다. 선진국과 다름없이 인종과 문화가 융합되는 시대가 된 것이다.

따라서 단일민족·문화라는 말은 더 이상 우리의 전유물이 아닐 정도로 현실은 빠르게 변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국민들이 아직도 순혈주의에 빠져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따라서 외국인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여전히 편견과 차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특히 폭력은 심각한 수준이다. 세계적으로, 한국은 이주여성과 다문화자녀에 대한 가정폭력이나 또래 차별이 큰 나라로 소문 나 있다. 그중 학생들이 받는 피해는 더욱 심각하다. 다문화 학생 10만9천387명 중 1천278명이 편견과 따돌림, 폭력 등으로 학교를 그만뒀다는 교육부 보고서도 있다.

다문화 학생들의 비율은 점점 늘어 작년 기준 12만명에 달한다. 보고서에는 이 가운데 “8.2%는 지난 1년간 학교폭력 피해를 당한 경험이 있으며, 온라인 상에서 다문화 가족의 자녀라는 이유로 사람들에게 차별받거나 무시당한 경험이 있는 학생이 9.2%였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다문화 자녀뿐만이 아니다. 이주여성과 외국인 노동자의 차별과 폭력은 더욱 심하다. 글로벌시대, 외국인 거주자가 혐오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 더불어 살아가야 할 우리의 이웃이기 때문이다.

그런 가운데 지난 11일 필리핀 출신 우리나라 최초 귀화인 국회의원으로 지난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 소속 의원으로 활동했던 이자스민 전 의원이 정의당에 입당하면서 이들을 대변하겠다고 나섰다. 그러자 이를 둘러싼 엇갈린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다르다’는 것은 ‘틀리다’는 것과 엄연히 구분되는데 우리는 아직 아닌가 보다. 이자스민을 통해 다음 국회가 제대로 대의 할 수 있을까. /정준성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