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1개월 아들 숨지게한 30대 집유형
생후 1개월 아들 숨지게한 30대 집유형
  • 박창우 기자
  • 승인 2019.11.12 20:15
  • 댓글 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 던져 받는 놀이중 떨어뜨려
머리뼈 골절 후유증 치료중 사망
법원 “피고인·아내가 가장 고통”
생후 1개월 아들을 돌보다가 실수로 떨어뜨려 숨지게 한 30대 친부가 재판에 넘겨져 금고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8단독 심현주 판사는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A(32)씨에게 금고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심 판사는 “이 사건으로 어린 피해자가 생명을 잃는 중한 결과가 발생했다”며 “그러나 이 일로 가장 고통받는 사람이 피고인과 그의 아내이며 이들 부부가 앞으로도 서로 의지하면서 결혼 생활을 해나가겠다고 진술한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22일 오후 2시 30분쯤 인천 연수구 한 아파트에서 생후 1개월이던 아들 B(1)군을 공중으로 던졌다가 받는 놀이를 하다가 실수로 방바닥에 떨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아내가 잠시 화장실에 간 사이 칭얼대던 B군을 돌보기 위해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지 않고 놀이를 하다가 그를 놓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소파 팔걸이와 방바닥에 머리를 부딪힌 B군은 머리뼈 골절 등 중상을 입고 응급 치료를 받았다.

B군은 그러나 같은 해 12월 4일 갑작스러운 뇌출혈과 호흡 곤란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며 이틀 후인 6일 오전 결국 숨졌다.

/인천=박창우기자 pc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