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하수처리장 설치 주민 반발로 ‘난항’
이천시 하수처리장 설치 주민 반발로 ‘난항’
  • 방복길 기자
  • 승인 2019.11.14 19:43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 진통 끝에 산촌리 조성 계획
한강유역환경청 승인도 얻어내

지역주민 “의견수렴 없이 진행”
비대위 구성해 항의 집회 추진
이천시가 부발 공공하수처리장 입지를 확정 발표하기 전 죽당천 일대 주민들의 반대 플래카드가 내걸려 있다. /방복길기자 bbg@
이천시가 부발 공공하수처리장 입지를 확정 발표하기 전 죽당천 일대 주민들의 반대 플래카드가 내걸려 있다. /방복길기자 bbg@

 

이천시가 2011년부터 추진해 온 부발공공하수처리장 설치사업이 진통 끝에 8년여만에 입지를 확정했지만 이번엔 지역주민들의 반발로 난항을 겪고 있다.

14일 이천시에 따르면 부발공공하수처리장 사업지로 신청한 부발읍 산촌리 601 일원 2만3천㎡에 대해 한강유역환경청에서 지난달 21일 최종 승인했다.

부발공공하수처리장은 490억원을 들여 2023년 말 완공 예정이며 하루 처리용량은 9천t 규모다.

앞서 시는 부발읍의 공공하수 미처리지역인 아미리, 죽당리, 신원리 등의 오수 정화처리를 통해 공공수역의 수질개선 및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2011년부터 부발공공하수처리장 신설사업을 추진했으나 위치 선정을 둘러싸고 난항을 겪으면서 8년여 동안 진행하지 못했다.

당초 부발읍 신원리로 입지를 정했지만, 수도관과 하천 교량 등 지장물이 많은 관계로 사업비가 과다문제가 제기돼 2016년 부발읍 아미리로 변경했다.

그러나 경기도가 아미리 부지에 대해 농업진흥구역으로 농지 축이 절단된다며 반대 의견을 내놔 다시 무산됐다.

도는 경기도와 협의를 거쳐 지난해 산촌리로 입지를 재선정하고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변경’ 승인을 요청해 결국 한강유역환경청의 승인이 이뤄졌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이 하수처리장 설치에 반대하며 향후 사업절차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역주민들은 “의견수렴을 충분히 거치지 않은 채 행정 편의적으로 입지가 정해졌다”며 “부발 역세권개발로 하수처리장이 필요하다는데 개발지구 내에 설치하면 될 일”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지난 4일부터 집단행동에 나서 다음 달 1일까지 이천시청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기로 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산촌리 하수처리장 부지는 대부분 농지로 마을부락과 500m 떨어졌고 임야로 둘러싸여 있는 최적지”라며 “지역발전을 위해 하수처리장 설치가 필수인 만큼 주민들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부발공공하수처리장은 490억원을 들여 하루 처리용량은 9천t 규모로 2023년 말 완공 예정이다.

/이천=방복길기자 bb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