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빅데이터·IoT 활용 생활편의 ‘업’
오산시, 빅데이터·IoT 활용 생활편의 ‘업’
  • 지명신 기자
  • 승인 2019.11.17 20:13
  • 댓글 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정책 반영·전통시장 활성화
오산시는 최근 시청 상황실에서 ‘2019년 오산시 빅데이터 분석 사업’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빅데이터 분석사업의 중간보고 및 행정 활용 방안 등을 논의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에는 오산시 전 가구별 소득과 소비지출, 사교육비, 맞벌이 비율 등 129개 항목에 대한 추계 데이터 기반에서 오산형 돌봄 빅데이터 분석 및 IoT(Internet of Things·사물인터넷)센서를 활용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과제의 빅데이터 분석을 수행했다.

오산형 돌봄 빅데이터 분석은 초등 돌봄대상 및 돌봄기관 설치 우선 대상을 파악하고, 취학전 아동의 국공립어린이집 설치 위치 선정, 시간연장반 등 취약 돌봄 확대 기준 마련을 통해 공급자가 아닌 수요자 맞춤형 돌봄 정책 수립에 활용하기 위한 분석 과제이다.

IoT센서를 활용한 전통시장 활성화는 IoT센서 데이터와 신용카드 데이터를 활용한 전통시장 상권분석 모형 고도화를 통해 우수·이탈 방문객의 특성을 분석한다. 구역별 선호 특성과 매출과의 관계 분석을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 추진근거와 사후 검증 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과제이다.

향후 오산시는 중간보고회 결과 실무부서의 의견을 반영해 사업을 마무리하고 직원들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분석과제 활용방안에 대한 실무적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오산=지명신기자 ms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