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곽상욱·서철모 시장, ‘산수화 상생협력을 위한 모임’
염태영·곽상욱·서철모 시장, ‘산수화 상생협력을 위한 모임’
  • 박건 기자
  • 승인 2019.11.18 19:22
  • 댓글 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서철모 화성시장,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난 17일 오산의 한 식당에서 ‘산수화 상생협력을 위한 모임’을 열고, ‘산수화 연락사무소 설치’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모임에는 안민석(오산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이 함께 했다.

이날 모임에서 세 도시는 산수화 연락사무소를 설치하고, 향후 ‘산수화 상설 사무국’으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또 내년 1월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산수화 근간 정신’을 주제로 산수화 특강을 열기로 했다.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공동사무국’도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성시 양돈 농가를 돕고, 돼지고기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산수화 주관으로 ‘화성 농축산물 한돈 시식·판매행사’를 열기로 했다.

수원·화성·오산시는 지난해 11월 ‘산수화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5월에는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비전 선언식을 개최하며 세 도시의 공동번영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산수화’는 오산의 ‘산’, 수원의 ‘수’, 화성의 ‘화’를 조합해 만든 이름으로 정조 문화권인 세 도시의 지역공동체 의식 회복·상생발전을 위한 지방정부 상생협력 모델이다.

/박건기자 90vir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