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근, 친환경 아이스팩 활성화 방안 제시
이필근, 친환경 아이스팩 활성화 방안 제시
  • 박한솔 기자
  • 승인 2019.11.18 21:03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年 2억개 폐기 환경오염 우려”

 

연간 2억개 생산되는 아이스팩을 생태계오염 방지를 친환경 제품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이필근(더불어민주당·수원1) 의원은 18일 경기도 자치행정국 등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친환경 아이스팩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이 의원은 “업계추산 연간 2억개의 아이스팩이 재활용 회수 시스템 부족으로 대부분 폐기 된다. 또 분리배출을 하지 않거나 내용물을 싱크대나 하수구를 통해 버리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며 “아이스팩 내용물을 싱크대나 하수구 등을 통해 배출하면 해양생태계 오염, 먹이사슬을 통한 인간 섭취 가능성 등 피해 발생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에 따르면 현재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아이스팩의 내용물은 고흡수성수지(SAP) 1%, 물 99%로 구성돼 있다.

이 의원은 “생태계오염 방지를 위해 100% 물을 사용하면 된다”며 “재활용도 가능하고 쓰레기배출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이에 도 관계자는 “환경당국에 친환경 아이스팩 관리와 생산유통판매등을 건의하고, 홍보도 해 쓰레기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답했다.

/박한솔 수습기자 hs69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