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공공시설 개방 3개월… 35만여명 이용
경기도내 공공시설 개방 3개월… 35만여명 이용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20 20:18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평균 3277명 이용한 셈
도, 내년 통합예약시스템 구축
도유지 활용 텃밭제공 추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본원과 스타트업캠퍼스 로비를 리모델링해 마련한 개방형 오피스를 이용하는 모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본원과 스타트업캠퍼스 로비를 리모델링해 마련한 개방형 오피스를 이용하는 모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경기도가 회의실이나 체육관 등의 공공시설을 도민에 개방한 후 3개월여만에 이용자가 35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7월 22일 도내 19개 기관(도 2곳, 산하 공공기관 17곳) 공공시설물을 개방한 이후 이달 6일까지 모두 35만4천20명이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30만1천273명은 회의실·강당·체육시설 등을 직접 이용했다.

또 공공기관의 로비와 야외광장 등 부대시설을 활용한 사업에 참여한 도민은 5만2천747명이다.

개방 기간이 108일인점을 감안하면 1일 평균 3천277명이 이용한 셈이다.

도는 공공시설물을 도민들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 7월 22일부터 도 및 공공기관 시설 개방 종합안내 홈페이지(https://share.gg.go.kr/)를 개설, 운영중이다.

홈페이지에는 이용 가능한 공공기관 내 회의실, 강당, 체육시설에 관한 자세한 안내가 담겨있어 사용목적에 맞는 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리모델링 등을 통해 공공기관 로비와 야외광장 등의 부대시설을 도민을 위한 ‘개방형’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도 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본원과 스타트업캠퍼스 로비를 리모델링해 개방형 오피스를 조성하고, 시설이 오래된 농구장을 정비해 도민에 개방한 게 대표적이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대극장 2층 로비를 전시 및 휴게공간으로 조성하고, 야외광장은 인라인스케이트장으로 개방했다.

야외광장과 휴게쉼터에서는 3차례에 걸쳐 광장축제를 개최, 관람객 2만3천500여명이 찾는 호응을 얻었다.

도는 공공시설 개방에 관한 법적근거 마련을 위해 지난달 24일에는 ‘경기도 공공시설 개방 및 사용에 관한 조례’를 도의회에 제출했다.

조례가 제정되면 도 본청 운동장(잔디마당)과 대회의실, 북부동물위생시험소 대회의실 등 7개 시설의 추가 개방이 가능해진다.

도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예약 및 결제기능이 가능한 ‘통합예약시스템’ 구축 ▲도유지를 활용한 텃밭제공 확대 ▲차세대융합기술원에 4차 산업혁명 체험존 조성 ▲경기도문화의전당 북카페 설치 등을 통해 보다 많은 도민이 공공시설물 개방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기존에 개방되지 않았던 시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도민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며 “공공시설의 주인은 도민인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인 개방을 통해 도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