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내가 왜 비문?”… 양정철 원장과 잇단 ‘원팀’ 행보
이재명 “내가 왜 비문?”… 양정철 원장과 잇단 ‘원팀’ 행보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21 20:27
  • 댓글 0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연구원 유튜브 채널에 출연
양원장 “현재 비문·친문 없다”
2017년 경선 출마 비사도 소개
“내가 도대체 왜 비문이 된건가.”, “현재 우리 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중심으로 친문, 비문, 반문은 없다고 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21일 민주연구원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TV’에 출연, 나눈 대화의 일부다.

이 지사와 양 원장은 이날 동반 출연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원팀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읽힌다.

앞서 이 지사와 양 원장은 지난달에도 김경수 경남지사와 수원에서 회동을 회동을 갖은 바 있다.

이날 양 원장은 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비문(비문재인) 논쟁에 대해 “과거에는 친노(친노무현), 비노(비노무현) 그런 게 가능할 수도 있다고 본다. 그런데 적어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후 문재인 대통령을 중심으로 친문, 비문, 반문은 없다고 본다”고 자신했다.

이어 “2017년 대선을 치르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과 이 지사,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경선만큼 창당 이래 아름다운 경선은 없었다고 본다”며 “세 분의 환상적인 역할 분담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다만 세 분을 지지하는 분들이 소망하고자 하는 바가 강한 특성들을 갖고 있는데 실제보다 부풀려져서 비친다고 본다”며 “갈등이나 분열적 요소가 없다고 보진 않지만 그것이 당의 에너지가 될 수 있도록 저희는 눈물겨운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양 원장과 본인이 친문과 비문이라서 사이가 좋지 않다고 지지자들이 보는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제가 도대체 왜 비문이 된 것이냐”며 웃기도 했다.

양 원장은 2017년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이 지사의 출마 여부를 상의했던 사연도 소개했다.

양 원장은 “문 대통령의 경선 출마를 준비할 때 이 지사가 대선 출마 문제를 얘기하길래 ‘무조건 나가야 한다’고 했다. 당시 문 대통령, 이 지사, 안 지사의 정치적인 무기와 컨셉, 컬러가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당 안에서 상승효과를 기대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28일 수원에서 가진 회동에서 선거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입을 모았다.

이 지사는 “그런 것을 얘기하는 자체가 안 친한 사이다. 할 필요가 없다”고, 양 원장은 “민감한 얘기들을 사석이라도 할 필요가 없다”고 각각 말했다.

각각 자신의 자리에서 공격수 역할을 했다며 두 사람의 공통점을 확인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주로 공격수 역할을 했다. 소위 보수 정권 속에서 성남시장 일을 했기 때문에 보통은 누르면 엎어져야 하는데 잘 안 엎어지는 스타일이라 그것이 눈에 많이 띄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양 원장 역시 “지금도 이재명,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양정철은 공격수고 피도 눈물도 없다는 이미지”라며

“이것이 쉽게 안 없어진다. 저를 아직 따라다닌다”고 말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