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버스·철도파업 시민 불편 최소화 총력
고양시 버스·철도파업 시민 불편 최소화 총력
  • 고중오 기자
  • 승인 2019.11.21 20:58
  • 댓글 0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전 고양지역 버스업체 명성운수 노조의 파업과 철도노조의 파업으로 고양시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해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고양지역 버스업체 명성운수 노조의 파업과 철도노조의 파업으로 고양시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해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역·영등포·DMC역 등
임시대체 차량 170여대 운행

개인택시·시청 관용차 등 투입
노선 운송결실률 60%상회 규모

이재준 시장, 출근길 현장 도와
“매뉴얼 제작해 차후에도 대처”


고양시가 명성운수 노조의 파업과 철도노조의 파업이 이어진 21일 서울역과 영등포, 디엠시(DMC)역, 구파발역 노선에 고양시청 통근버스, 비상 셔틀택시 등 임시대체 차량 170여 대를 풀가동하는 등 시민불편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는 20개 노선 270대의 운송 결실률 60%를 상회하는 규모다.

시는 이날 개인택시 50대, 고양시청 관용차 30대, 고양도시공사 차량 20대 등 100여 대의 비상 셔틀택시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개인택시 50대는 대화역 등 주요 정거장에서 디엠시역과 구파발역까지 무료 운행했으며, 셔틀택시는 4인 탑승을 원칙으로 3인까지 탄력적으로 운용할 예정이다.

셔틀택시 배차 지점은 대화역 10대, 주엽역 10대, 마두역 10대, 백석역 10대, 화정역 10대 등이다.

이곳에서는 안내 띠를 두른 고양시 공무원 3인 1조, 경찰과 명성운수 관계자 등이 배치돼 시민들의 택시·대체버스 이용을 안내했다.

고양시 관용차 30대, 고양도시공사 업무용 승용차 20대도 원당역, 행신초등학교, 정발산역에 배치돼 구파발역과 디엠시역을 오고가며 운행했다.

또 서울역과 영등포까지 운행하는 전세버스 20대 외에 고양시청 통근버스 등 30대, 고양도시관리공사 교통약자 차량 15대도 투입됐다.

마을버스 각 업체에서 2~3대씩 지원받은 마을버스 20대는 노선을 연장해 서울 접경지인 구파발역과 디엠시역까지 왕복으로 출퇴근길 시민들을 실어 나르고, 노인사회복지관 버스 7대는 파업으로 운행이 중단된 M7129버스를 대신해 능곡~연세대 구간을 운행하는 등 장애인들에게 자활의 희망을 심어주는 ‘꿈의 버스’ 2대도 시민들의 출근길에 투입됐다.

이로써 파업으로 운행이 중단된 1082번(내유동~영등포)에는 10대, 11번(성석동~행신역)에는 8대, 66번(대화역~DMC역)에는 7대, 870번(대화동~영등포)에는 5대, M7129번(능곡초~연세대)에는 7대, 3300번(대화동~인천공항/7400번 1대 증차)에는 7대, 1000번(고양경찰서~서울역)에는 5대가 운행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또 기존 전세버스가 일산을 거치면 행신동에서는 만차가 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고양경찰서~서울역 구간 중간 배차도 추가 투입된다.

이날 새벽부터 출근길 현장을 찾아 시민들의 대체 운송수단 이용을 도운 이재준 시장은 “이번 대중교통 파업사태를 계기로 위기관리 매뉴얼을 만들어 추후 유사한 상황 발생 시 신속, 정확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양=고중오기자 gj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