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만에 결실 맺은 7호선 경기북부 연장 내달 12일 ‘첫 삽’
18년만에 결실 맺은 7호선 경기북부 연장 내달 12일 ‘첫 삽’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24 20:00
  • 댓글 0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봉산~옥정·고읍지구 15.3㎞
2024년 말 개통 목표

1·3공구는 연말까지 설계 완료
내년 상반기 업체 선정 후 착공
2공구는 턴키 방식으로 추진
지하철 7호선 경기북부 노선(도봉산~옥정) 연장 사업이 사업논의 18년만에 다음달 첫 삽을 뜬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하철 7호선 북부 노선 건설 사업 기공식이 다음달 12일 의정부 제2공구에서 열린다.

오는 2024년 말 개통을 목표로 추진중인 이 노선은 도봉산역~의정부 장암역∼탑석역∼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 15.3㎞에 1~3공구로 나뉘어 건설된다.

도봉산역∼장암역 1.1㎞는 기존 노선이 이용되며 나머지 14.2㎞는 장암역∼탑석역(1공구), 탑석역∼양주시계(2공구), 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3공구) 등으로 나뉘어 공사가 진행된다.

2공구는 설계·시공 일괄입찰(턴키) 방식으로 추진돼 올 초 업체가 선정되는 등 속도가 가장 빠르다.

1·3공구는 노선 설계가 진행 중으로 도는 연말까지 설계를 마무리한 뒤 중앙부처와 사업비 등을 협의, 내년 상반기 공사 업체를 선정한 뒤 착공할 계획이다.

이 노선은 2001년 당시 민락·신곡·금오·송산 등 택지개발을 앞둔 의정부시에서 논의가 시작됐다.

이후 옥정·고읍지구 등 대규모 택지개발이 예정된 양주시와 철도가 지나지 않는 포천시가 가세해 2007년 광역철도 신설 연장 추진위원회도 발족했다.

하지만 2011년 이후 두 차례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낮은 것으로 분석돼 무산 위기를 맞았다.

이후 수차례 노선 조정안이 제안됐고 3개 지자체는 포천 우선 구간을 제외한 뒤 의정부를 거쳐 양주까지만 건설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노선이 당초 33.1㎞에서 24.0㎞로, 다시 15.3㎞로 줄었다.

포천을 제외한 노선은 2016년 경제성이 양호한 것으로 분석, 정부가 이 노선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으며 포천 노선은 국가철도구축 계획에 포함됐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월 지하철 7호선 옥정 연장 기본 계획을 고시한 바 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