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75일 만에 1만명 목표 달성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75일 만에 1만명 목표 달성
  • 안경환 기자
  • 승인 2019.11.25 19:59
  • 댓글 0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도의회·도로교통단 등
맞춤형 홍보정책 협력 결실
내년에는 2만명 목표 추진
경기도는 교통안전 문화 정착의 일환으로 추진한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이 75일만에 1만명 목표를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내 만 65세 이상 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유도, 고령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감소를 도모하고자 지난 9월부터 추진됐다.

그 결과 지난 15일 1만명 목표를 달성했다.

도는 사업의 원활하고 신속한 추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우선 이 사업의 조기착수를 위해 도의회와의 협력을 통해 2019년 추경예산에 10억원을 편성했다.

이어 지난 8월 29일 경기도의회, 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대한노인회 등 9개 유관기관·단체 등과 협약을 체결해 각 기관별 역할과 책임을 분담했다.

협약과 동시에 협약내용 및 처리절차, 사안별 대응 매뉴얼 등 제반 추진지침을 시·군 및 유관기관 등에 통보했다.

또 시·군과 함께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납 시 10만원 상당의 ‘경기지역화폐’를 지원하는 유도정책 뿐 아니라 노령층을 대상으로 G-BUS 모니터 등 맞춤형 홍보정책을 펼쳐왔다.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9월부터는 일선 경찰서 및 운전면허시험장을 통해 운전면허증 자진반납을 받음과 동시에 지역화폐 신청을 접수하는 방식을 채택하는 등 행정의 효율화를 꾀했다.

도는 내년에 올해의 2배인 2만명의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초과 지원 대상자에 대해서는 내년도 예산 편성을 통해 순차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 중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고령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감소율을 분석하고, 시·군을 통한 모니터링도 실시할 것”이라며 “사업효과의 극대화를 위해 새로운 정책을 발굴하는 등 후속조치를 위해 노력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내 고령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2015년 4천160건에서 지난해 5천730건으로 약 38%(1천570건) 증가했다.

/안경환기자 ji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